뉴스홈

文대통령,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참석

크게작게

이보라 기자 2021-04-14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뒤 이어진 환담에서 코로나 증가세가 여전히 심상치 않고 국가 간 회복에 격차도 있는 만큼 전 세계의 포용적 회복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과 연대가 긴요하다면서 한국과 본국 간의 우호 관계 증진은 물론이고, 코로나 대응과 포용적 경제 회복을 위해서도 여러분들과 함께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14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은 한국판 뉴딜을 통해 한국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모색하고, 세계 경제의 포용적 회복에 기여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관련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했다 © 청와대     © 청와대

 

도미나카공화국 페데리코 꾸에요 대사는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지속가능발전, 포용적 회복은 도미니카 외교 정책의 중심이라며, “한국판 뉴딜은 대통령께서 남기실 유산이 될 것이라면서 한국판 뉴딜을 중심으로 양국 관계의 협력 증진을 희망한다고 답했다.

 

라트비아 아리스 비간츠 대사는 에길스 레비츠 대통령의 각별한 안부 인사를 전한다. 한국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심화하도록 노력하라는 지시를 받고 왔다고 말했다.

 

아리스 비간츠 대사는 문 대통령의 라트비아 방문을 요청하고 라트비아는 ICT, 5G 등 한국과 과학기술 협력의 잠재력이 크다면서 한국 정부의 효과적인 코로나 대응을 평가하며, 방역 분야도 협력 잠재력이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아이보시 코이치 대사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국민을 위로하고 한국과의 우호 관계가 증진되기를 희망한다는 천황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이번이 세 번째 한국 부임인데, 우호 관계 증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현재 양국 관계가 충분히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대화를 통해 현안을 해결해 나가길 기대한다면서 미국을 포함한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도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일본 대사에게 한일 양국은 지리적으로나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친구이며 동북아와 세계평화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할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도쿄올림픽 성공을 기원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9월 스가 총리님의 취임 축하 통화를 하면서 대화와 협력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협력 정신과 의지가 있다면 어떤 어려운 문제도 헤쳐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1-04-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뉴민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