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정세균 총리, 이란 의회·원로급 교류 강화 약속

크게작게

이재호 기자 2021-04-13

이란 방문을 위해 출국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1일부터 이틀간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메흐라바드 공항을 통해 공군 1호기 편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13일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지난 11일 에스학 자한기리(Eshaq Jahangiri) 이란 제1부통령과 양자회담 및 만찬을 가진데 이어 12일에는 이란 정계 주요인사들과의 면담 및 우리 진출기업 간담회를 가졌다.

 

▲ 정세균 총리가 11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사드아바드 좀후리궁 로비에서 열린 에샤크 자한기리 수석 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이란 국회를 방문해 모함마드 바게르 갈리바프(Mohammad Bagher Qalibaf) 이란 국회의장과 면담을 갖고, 양국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

 

정 총리는 양국 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들을 설명하고, 국회 차원에서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양국 관계가 한층 풍부해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갈리바프 의장은 정 총리의 방문을 환영하며, 한국내 이란 원화자금 문제도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조속히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 총리는 지난 2017년 국회의장 자격으로 이란을 방문해 면담한 알리 라리자니(Ali Larijani) 이란 최고지도자 고문(당시 이란 국회의장)과 재회하고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양국이 함께 노력한다면 이를 극복하고 한층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고위급 인사 교류를 양국관계 활성화의 모멘텀으로 삼아가자고 제안하면서 라리자니 고문의 방한을 초청했다.

 

라리자니 고문은 자신의 친구인 정 총리의 이란 방문을 환영한다면서, “양측이 적극적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제반여건 개선 노력을 통해 양국관계가 한 단계 더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란 지도층 인사와의 면담 이후, 정 총리는 이란 현지에 진출한 우리기업 및 지원기관들이 참여한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 현지 경영 상황을 점검하고 어려움과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에는 삼성전자LG전자SK네트웍스 등 진출기업 및 수은코트라 이란지사 등 지원기관 참여했으며, 정 총리는 대이란 제재 등에 따른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이란 현지에서 굳건하게 자리를 지키며 기업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우리 기업인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우리 기업인들은 정 총리가 직접 방문하여 격려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명하고 향후 여건이 호전되어 한-이란간 교역이 활성화되기를 고대한다면서, 이를 위해 앞으로도 기업인들의 이란 현지 활동에 지속적으로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우리 기업인들의 노력에 힘입어 큰 제약 여건 속에서도 양국 간 교역 등 관계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향후 기업활동 개선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기업인들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하고,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1977년 이후 44년 만에 이루어진 한국 총리의 이란 방문이자 문재인 정부 최초의 이란 방문으로서, 양국 관계를 이전 수준으로 복원키 위한 토대를 마련함은 물론, 이를 한층 더 확대 발전시켜나갈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정 총리의 이번 방문은 우리 선박 억류 사태가 95일만에 해소되고, 이란 핵합의(JCPOA) 관련국 간 논의가 개시된 가운데 내년 한-이란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양국관계에 더욱 의미 있는 방문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 2021-04-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뉴민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