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서울 집 값 0.05% 상승…선거 영향 '관망세'

크게작게

이현재 기자 2021-04-09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면서 서울 주요지역에서의 재건축·재개발 활성화 기대감이 더 높아지고 있다. 정비사업의 수익성을 제한했던 35층 층수제한이 풀릴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민간 주도의 정비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대감으로 최근 압구정 일대와 여의도, 목동 등 주요 재건축 단지에서 신고가 경신이 이어지고 있다. 다만 2.4 공급대책으로 대표되는 정부의 공공주도의 정비사업과 배치되는 공약들도 많았던 만큼 절충점을 찾기까지 다소 시간이 거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주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서울 시장 선거 결과를 앞두고 일시적인 관망세가 반영된 가운데 상승폭 둔화가 이어졌다.

 

▲ 서울 매매, 전세 주간 가격 변동률 © 부동산114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대비 0.02%포인트(p) 줄어든 0.05% 상승을 기록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03%, 0.05% 올랐다. 이밖에 경기·인천이 0.11%, 신도시가 0.07% 상승했다.

 

서울은 교통호재가 있는 지역과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Δ도봉(0.29%) Δ금천(0.13%) Δ서대문(0.13%) Δ영등포(0.11%) Δ광진(0.10%) Δ강동(0.09%) Δ마포(0.07%) Δ양천(0.07%) 등이 올랐다. 도봉은 GTX-C노선 등의 호재가 있는 창동역 일대의 오름세가 이어졌다.

 

신도시는 Δ평촌(0.23%) Δ산본(0.10%) Δ분당(0.09%) Δ일산(0.07%) Δ동탄(0.06%) Δ중동(0.05%) Δ판교(0.02%) 순으로 상승했다. 평촌은 인접한 안양과 의왕시 일대로 GTX와 월곶~판교 복선전철 착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며 주변으로 상승세가 확대됐다.

 

경기·인천은 신도시 이슈가 있는 시흥이 상승세를 견인하는 가운데 인천, 오산 등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지역들이 약진했다. 특히 Δ시흥(0.25%) Δ안산(0.18%) Δ안양(0.18%) Δ인천(0.17%) Δ오산(0.16%) Δ용인(0.15%) Δ부천(0.12%) Δ수원(0.12%) 순으로 올랐다.

 

▲ 지역별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 © 부동산114  

 

전세시장은 서울이 전주와 동일한 0.03% 올랐다. 경기·인천은 0.07%, 신도시는 0.02% 상승했다. 지난주 18개월 만에 하락했던 신도시 전셋값은 한 주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서울은 입주물량이 많은 강동구를 필두로 하락 전환 지역이 늘고 있다. 다만 강북권 일부에서는 여전히 전세물건이 부족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지역별로는 Δ성북(0.12%) Δ관악(0.09%) Δ마포(0.09%) Δ송파(0.09%) Δ동대문(0.07%) Δ서대문(0.07%) 순으로 올랐고 Δ강동(-0.08%) Δ강북(-0.03%) Δ노원(-0.02%) Δ금천(-0.02%) Δ광진(-0.02%) 등은 떨어졌다.

 

신도시는 Δ판교(0.10%) Δ일산(0.09%) Δ평촌(0.08%) Δ광교(0.04%) 등이 상승한 반면 Δ산본(-0.02%) Δ분당(-0.02%) Δ동탄(-0.01%) 등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Δ시흥(0.21%) Δ안산(0.20%) Δ안양(0.14%) Δ부천(0.11%) Δ용인(0.10%) Δ인천(0.09%) 순으로 올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오세훈 서울시장은 민간 재개발, 재건축 사업 정상화를 통한 스피드 주택공급을 공약으로 내세웠는데 서울시의 35층 높이규제 완화와 주거지역 용적률 상향 등의 다양한 규제완화 정책들이 속도감 있게 추진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과거 서울시가 주도하던 뉴타운이나 한강변르네상스가 해당 지역 주택시장에 상당한 호재로 받아들여졌던 경험치를 고려한다면 그동안 억눌렸던 정비사업들의 규제완화 정책이 구체화될 경우 재건축 주도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성 확대가 불가피하며 정부와의 협의, 서울시 의회의 여대야소 구도로 인해 실제 실행 과정에 진통도 상당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 2021-04-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뉴민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