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신천지예수교회 ‘코로나 19’ 31번째 환자 다녀간 대구교회 폐쇄

크게작게

손미선 기자 2020-02-18

손소독제와 마스크 . © 뉴민주신문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18코로나 19’ 31번째 환자가 다녀간 대구교회를 폐쇄하고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로 인해 오늘 오전 대구교회를 폐쇄했다신천지예수교회 성도와 지역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예배마저도 온라인 및 가정 예배로 대체한다고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같은 날 오전 해외 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은 국내 31번째 환자로 확인됐다. 이에 국내 확진자는 31명으로 늘었다.

 

31번째 환자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는 아니다.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양성으로 확인돼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대구의료원)에 격리·입원됐다. 방역 당국은 31번째 환자의 감염경로와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20-02-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마스크, 손소독제, 신천지예수교회, 코로나바이러스, 신종, 우한폐렴 관련기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뉴민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