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신천지예수교회,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강력 규탄...“하나님 대적한 사단 마귀의 행동, 지구촌에서 사라져야”

크게작게

뉴민주신문 2019-12-24

▲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의 최근 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서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은 자신에게 기름부음이 임했다며 대한민국이 자신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으면 하나님 죽인다는 말도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이는 자신의 권세를 위해 종교를 이용하는 이단‧사이비적 사상이자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이죠. 종교가면을 쓴 정치적 집단 한기총은 즉각 폐쇄해야합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은 24일 최근 신성모독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전광훈 목사를 규탄하고 그가 대표회장으로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의 폐쇄를 강력하게 주장했다. 

 

신천지예수교회 전성도는 24일 발표한 규탄 성명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기총 소속 교인들을 향해 구원이 없는 한기총에서 나올 것을 촉구했다.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들은 성명서에서 “전 목사의 ‘하나님 까불면 전광훈한테 죽어’ 등의 발언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이며 신성모독, 성령 훼방죄를 자행한 것”이라며 “이는 곧 한기총의 말이다. 한기총의 신의 실체가 이제야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주 만물 창조주 하나님은 지상 만민이 숭배하고 존경하는 분이시다”며 “예수님과 우리 신천지 성도들은 마태복음 13장 24-30절, 38-39절의 증거와 같이 하나님의 씨로 난 하나님의 영적 자녀이며, 하나님은 우리 아버지다. 왜 우리 아버지를 죽이려 하는가”라고 규탄했다.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들은 “한기총 산하 교단 및 교회와 목사들은 전광훈 대표회장과 같은 신과 사상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며 “전광훈 대표회장은 한기총을 가지고 지구촌을 떠나거나 자발적으로 유황불못에 들어가라”고 밝혔다.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들은 “한기총 소속 개신교의 만행은 일제강점기 때부터 이어져 온 마귀적 행동에 따른 것”이라며 △일본 신에게 절하고 찬양한 신사참배와 △소속 목사들이 계시록을 가감한 일 △최근 10년간 범죄로 목회자들이 받은 1만 2천 건의 유죄판결 등 그들의 ‘반국가·반사회·반종교적 행동’을 열거했다. 

 

이어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의 이러한 발언으로 인해 대한민국이 온 세계로부터 마귀 나라로 지적받을까 두렵다”며 “전 대표회장의 신성모독적 망언에 세계가 떠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 목사를 따르는 이들을 향해 “맹종 신앙인들이여, 하나님을 죽이겠다고 하는 저 한기총에 구원이 있겠는가. 거기서 도망하라”고 호소했다.

기사입력 : 2019-12-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뉴민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