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등 6명, 독도 방문!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위해 일본의 보복 철회 및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사과 필요”

크게작게

뉴민주신문 2019-08-31

▲     © 뉴민주신문

 

[뉴민주신문/김은해기자]더불어민주당 설훈(부천원미을) 최고위원을 비롯해 우원식, 이용득, 박찬대 의원과 무소속 손금주, 이용주 의원 등이 31일(토) 독도를 방문했다.

 

국회 독도 방문단은 독도경비대장으로부터 현황보고를 받은 후 경찰위령비에 참배를 하고 독도 시설물을 순시하며 독도를 시찰했다. 또 고생하는 장병들을 지원하기 위한 물품을 전달하고 함께 점심 식사를 하며 경비대원들을 격려했다.

 

이후 국회 독도 방문단은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또다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일본 정부를 규탄하며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강력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제2의 독립운동’의 정신으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자는 내용의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우리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아베 정부는 우리나라를 끝내 백색국가에서 제외시켰을 뿐만 아니라 또다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한일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며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정립하기 위해서는 부당한 수출 규제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동원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진솔한 반성과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설훈 최고위원은“선조들의 각고의 노력과 희생으로 광복을 이루고 세계 10권의 경제 강국을 만든 저력으로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8-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뉴민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