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경기 이천ㆍ성남 '준공영제 버스' 운영

30일부터 이천터미널~강남역, 4.1일 대장지구~서울역

가-가+sns공유 더보기

오진규 기자
기사입력 2022-03-29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백승근)는 이천·성남 등 신도시 개발지역 주민들의 교통 불편 없는 안전한 출·퇴근을 위해 이천시 3401번 노선, 성남시 4103번 노선의 일반광역버스(직행좌석버스) 준공영제 운행을 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천시 3401번 노선은 이천터미널에서 강남역까지 운행하는 일반광역버스(직행좌석버스) 신설 노선으로, 평일기준 05:30~22:30까지 하루 40회, 15~40분 간격으로 2022년 3월 30일부터 운행한다.

 

상·하행 주요경로는 이천터미널, 이천역, 마장면사무소 등 이천지역 9개소와 KCC사옥, 강남역, 양재꽃시장 등 서울지역 7개소를 경유한다.

 

성남시 4103번 노선은 대장지구에서 서울역까지 운행하는 일반광역버스(직행좌석버스) 신설 노선으로, 평일기준 05:00~23:00까지 하루 40회, 15~40분 간격으로 4월 1일부터 운행한다.

 

상·하행 주요경로는 대장지구, 판교풍경채5단지, 힐스테이트판교엘포레6단지 등 성남지역 10개소와 순천향대병원, 서울백병원, 서울역 등 서울지역 6개소를 경유한다.

 

특히, 수요가 집중되는 출근 시간에는 수요맞춤형 버스 투입을 통한 집중배차 등을 통해 이용자들이 만차로 인한 추가 대기 없이 쾌적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차량에는 공기청정필터, 와이파이, USB 충전포트, 스마트 자동환기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설치하여 이용객 편의성을 높였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윤준상 광역버스과장은 “대도시권 생활권이 광역화됨에 따라 지속적인 교통수요 증가와 더불어 입주민들의 교통불편이 심화되고 있는 신도시 지역 등에, 보다 편리하고 쾌적한 광역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배차 간격 조정, 노선 추가 신설 등 광역 교통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국토교통부,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뉴민주신문. All rights reserved.